liesha92

BANA

[TRANS] 111109 Baro Fancafe Message

직접 불러주고 싶지만 이렇게라도….
Aku ingin bernyanyi secara pribadi, tapi akan menjadi seperti apa….

우리 바나 삐진거야, 그래?
이유가 좀 있었어 어제
우린 함께해 앞으로의 미래
그러니 웃어요 그대
오늘은 우리 만난지 201일
봐도봐도 보고싶지 매일
그대를 보면 웃음이 나와
밥을 먹지 않아도 배가 불러와
서로 눈만봐도 알아
우린 서로 같은 하늘아래 살아
추운겨울 하얀 눈처럼
시원한 여름 뜨거운 태양처럼
항상 그대 입가에
미소만 남겨줄게 약속해

BANAs kami sedang membujuk, benarkah begitu?
Kami punya sesuatu, kemarin
Mari kita bersama-sama, di masa depan
Jadi tolong tersenyum, sayang
Hari ini hari 201th semenjak kita bertemu
Aku rindu kalian bahkan jika kita bertemu sehari-hari
Ketika aku melihatmu aku tersenyum
Bahkan jika aku tidak makan saya merasa kenyang
Aku mengerti hanya dengan pertemuan kita
Kita hidup di bawah langit yang sama
Seperti salju putih selama musim dingin
Seperti matahari panas selama musim panas menyegarkan
Aku berjanji untuk selalu tersenyum
Di sudut mulut kalian

 Source: B1A4’s Offical Fancafe
Translation Credits: skipfire @ FLIGHTB1A4.com – IDN Trans by YoungChannie @ Liesha92

Please credit both the sources and translators when taking out.

11월 9, 2011 - Posted by | B1A4 Fancafe Message, Baro

댓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